'노자'에 해당되는 글 8건

  1. 2011.05.10 노자(老子)의 《서승경(西昇經)》 제8 天地章(천지장)
《서승경(西昇經)》 제8 天地章(천지장)[각주:1]





       老子曰 :

  天地與人物 本皆道之元 俱出於太素 虛无之始端 彷彿之精光

  微妙之上玄 譬如萬里坑 下有淡流泉 視之甚濁微 徹見底沙難 

  窈窈而冥冥 不知所由然 亦如終老去 不見其靈魂 淳陰共和合 

  陽不能顯分 過往與甫來 視譬如見前 尙不能了理 安能知存亡 

  譬如音啞者 不能傳人言 爲聾彈宮商 其人豈能聞 才辯有其智 

  受敎如語傳 自謂通道情 情哀不能丹 是故失生本 焉能知道元




천지여인물(天地與人物) - 하늘과 땅과 더불어 사람이 있다.


노자(老子) 역시 천인지(天人地)를 삼원일체(三源一體)로 보았다. 하늘과 사람과 땅은 셋이면서도 한 몸으로 이론화(理論化)한 것이다.  그러므로 하늘도 신(神)이며, 인간도 신(神)이며, 동시에 땅도 신(神)으로 보아 삼신(三神)이라 했던 것이다.


천인지(天人地)의 삼원일체 사상에서 발원된 것이 음양오행(陰陽五行)이다. 
즉 천(天)·인(人)·지(地)·음양(陰陽) 오행(五行)이 한(韓) 민족(民族)의 근본 사상이다.

지구상에 있는 삼라만상의 생명체는 자연에서 발원되며, 자연의 본체는 음양오행이다. 음양오행은 우리가 매일 사용하고 있는 日·月·火·水·木·金·土이다. 

음양오행(陰陽五行)에서 율여(律呂), 즉 자연의 법칙이 나타난다. 봄(春)·여름(夏)·중추(仲秋)·가을(秋)·겨울(冬)의 사계절(四季節)이 있게 되고, 24절기의 自然의 법질서가 나타나기 때문이다.

도(道)란 자연을 모르면 깨달을 수 없고, 자연의 본체인 음양오행(陰陽五行)을 알지 못하면 도(道)를 통할 수 없다.



본개도지원(本皆道之元) - 모든 道의 근원은 천(天)·인(人)·지(地)란 뜻이다.

구출어태소(俱出於太素) - 우주공간 세계가 갖추어져 나타날 때는 그 본래의 바탕인 흰 것으로부터 시작된다는 것을 말한다. 

필자는 강의 중에나 책 속에서 만유만물(萬有萬物)의 본체가 희다는 것을 말했다. 우주의 공간세계이든 물질세계이든 그 본체는 흰 것으로 되어있다. 

흰 것의 본질은 물이다. 모든 生命體는 ⅔가 물로 이루어져 있다.

물은 많으면 검은 색으로 보이며(水多時黑), 물이 엷어지면 푸르게 보인다(水淺時靑). 얼음이 되면 희게 보인다(水固體時白). 그러나 물이 기체(氣體)가 되면 보이지 않는다. 

우주에는 물이 기체화된 소립자(素粒子)로 가득 차 있으므로 보이지 않는 것이다.


허무지시단(虛无之始端) - 허하고 아무것도 없는 우주공간 세계는 처음도 끝도 없다.

방불지정광(彷彿之精光) - 허한 공간세계에, 희고 신령스러운 기운에 의해 광명의 빛이 나타났다.

미묘지상현(微妙之上玄) - 위로는 묘하고도 알 수 없는 어두운 공간세계가 있다.

비여만리갱(譬如萬里坑) - 그곳은 만 리나 되는 구덩이와 같다.

구덩이란 현대물리학에서 말하는 블랙홀이라고 할 수 있다. 

우주의 어두운 공간세계는 무한한 물의 보고임을 알 수 있다. 어느 한 공간세계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은하계의 수천 개의 성운(星雲:별 구름)이 가득한 곳에 물의 보고(寶庫), 즉 블랙홀(黑空)의 세계가 존재한다.


하유담유천(下有淡流泉) - 아래로는 맑고 샘물 같은 물이 흐른다.

은하수에는 항상 물이 흐른다. 은하수에 흐르는 물을 태양계 주위에 있는 무수한 별들이 받아서 저장하게 된다.


시지심탁미(視之甚濁微) - 심히 탁하게 보이는 것은

철견저사난(徹見底沙難) - 가라앉아 모래나 돌덩이(별이나 운석)가 된다.

요요이명명(窈窈而冥冥) - 아득하고 아득하며, 어둡고 어둡도다.

부지소유연(不知所由然) - 그렇게 자연(天人地)이 존재하는 바를 우리는 알지 못한다.

역지종노거(亦知終老去) - 늙어 수명이 다하면 돌아가야한다는 것을 알뿐이다.

부견기영혼(不見其靈魂) - 돌아가는 영혼은 우리 눈에 보이지않는다.

순음공화합(淳陰共和合) - 그 영혼은 보이지않는 공간세계로 돌아가, 순수한 음과 더불어 합해지게 된다.

양불능현분(陽不能顯分) - 양(陽)의 성질은 나타나면 나누어지는 것 자체가 쉽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 양(陽)은 나타나면 부풀게 되는 특성이 있기 때문이다.

과왕여포래(過往與甫來) - 가고오고 하는 것은 더불어 있는 것이다. 기(氣)란 뭉치면 흩어지는 성질이 있으며, 부풀게 되면 다시 흩어지는 특성이 있다. 이것이 음양(陰陽)의 법칙이다. 이 문장은 윤회설(輪回說)을 말한다.

시비여견전(視譬如見前) - 깨닫고 보니 눈앞에서 바라보는 것과 같다. 

음양(陰陽)의 기(氣)를 눈앞에서 보고 깨달아야 한다는 의미이다.

음양(陰陽)의 기(氣)는 형이중학(形而中學)에 속하므로 人間의 눈으로는 볼 수 없다.

현대 과학으로도 분석이 불가능한 기(氣)의 움직임을 볼 수 있다는 것은 대도(大道)를 통하지 않고는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관세음보살(觀世音菩薩)이란 말이 있다. 
불교계(佛敎界)에서는 관세음보살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으나 사실과는 다르다. 
관세음(觀世音)이란 세상에 소리가 보인다는 뜻이다. 

어리석은 자들은 소리를 볼 수 없고 들을 뿐이다. 그러나 대도(大道)를 통한 사람은 소리가 나기 이전에 소리를 볼 수 있다. 


상불능료리(尙不能了理) - 어찌 그 이치에 능하지 아니하겠는가.

안능지존망(安能知存亡) - 득도를 통해 능히 알게 되면 존재하고 없어지는 것도 자유자재로 즐길 수 있다.

비여음아자(譬如音啞者) - 깨달은 자는 벙어리와 같다.

부능전인언(不能傳人言) - 도(道)의 세계를 남들에게 말하고자 해도 전할 수가 없다.

위농탄궁상(爲聾彈宮商) - 귀머거리에게 악기를 연주해주는 것과 같다.

기인기능문(其人豈能聞) - 사람들이 어찌 올바로 알아들을 수 있겠는가.

재변유기지(才辯有其智) - 지혜가 열린 사람에게 재능과 달변이 갖추어져있다면

수교여어전(受敎如語傳) - 가르침을 받은 대로 남에게 전할 수 있다. 도를 통한 자가 가르침을 주었을 때 능히 말을 전할 수가 있다.

자위통도정(自謂通道情) - 그것을 말할 수 있는 것은 도를 통한 정이다. 스스로 말한다면 진실한 道를 통한 것을 말한다는 뜻이다.

정애불능단(情哀不能丹) - 정에 치우쳐 슬퍼하게 되면 진리와는 거리가 멀게 된다. 왜놈들 말에, 정에 약하면 운이 안 열린다는 말이 있다. 정에 치우치면 안 된다.

단전(丹田)이 무슨 뜻인지는 아직까지 성인(聖人) 이외에는 아무도 모른다. 배꼽 아래가 단전이라는 것은 천만의 말씀이다. 단전에 대해서는 선학사전(仙學辭典)에 있다. 앞으로 그걸 얘기할 때가 있을 것이다.

시고실생본(是故失生本) - 이렇게 되면 생명의 본체를 잃을 염려가 있다. 

언능지도원(焉能知道元) - 능히 道의 근본(天地與人物)을 알 수 있을 것이다. 



  (本文을 정리해 보자)

  老子가 말하기를, 천지는 人間과 더불어 있다는 것이다. 이것이 道의 本體이자 근본이라고 했다.

天地인 우주가 처음 갖추어져 태어날 때 최초로 흰 바탕에 의해 나타난다. 그것은 처음과 끝이 없는 허(虛)하고 아무 것도 없는 공간에서 생겨남을 말한다. 즉 우주는 기(氣)의 작용으로 생명체를 탄생시킴을 뜻하고 있다.

공간세계는 머뭇거리는 듯이 점차 신령스러운 정(精)의 기운에 의해 광명이 발생하게 된다. 특히 은밀하고도 묘함 속에 위에 있는 곳에는 검은 공간세계라고 했다. 이곳에는 깨달음으로 눈을 떠보면 검은 공간이 만 리(萬里)나 되는 구덩이가 있다고 했다.

그러나 필자가 생각하기에는 우주에는 수천 억 개가 넘는 은하계 속에 만 리(萬里)가 아닌 수십만 리(數十萬里)가 넘는 검은 공간세계가 있다고 여겨진다. 검은 공간세계란 블랙홀을 뜻하며 수십만 리(數十萬里)가 넘는 블랙홀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이 필자의 소견이다. 

왜냐하면 우주는 무한대의 광활한 공간세계이므로 우리 눈에 보이는 6천억 개의 은하수의 별보다, 수백 수천 억 개의 별 구름으로 뭉친 은하계가 수천 개의 블랙홀을 이루고 있음은 상식에 속한다고 보아야한다. 


우주 자체는 생명체이므로 죽은 별을 다시 生命의 별로 탄생시키기 위해서는, 엄청난 블랙홀에 의해 죽은 별을 산화시켜 새로운 生命體로 탄생시키는 법칙이 끊임없이 일어나고 있음을 뜻한다.


죽은 별이 우주에 쌓이고 쌓인다면 자연에 공해를 일으키고 쓰레기와 오물로 인해 자연의 생명체가 죽는 것과 같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주는 살아있는 生命體이기에 죽은 별을 블랙홀은 삼킨 다음 엄청난 광명의 빛을 발화하면서 새로운 생명의 별을 탄생시키는 작업이 쉴 새 없이 일어나게 되어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우주는 언제나 살아서 움직이게 되어있는 것이다. 블랙홀에서 죽은 별을 삼키고 산화시킬 때 태양보다 수천 배 아니 수억 배나 되는 광명(光明)의 빛을 발생시킨다는 점이다. 이러한 현상은 먹구름이 꽉 차 있을 때 기(氣)에 의해 부딪치게 되면 뇌성벽력이 일어나는 것과 같은 이치(理致)이다.


  老子는 本文에서 미묘지상현(微妙之上玄)과 비여만리갱(譬如萬里坑)이란 글로서 우주공간에 블랙홀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밝히고 있다. 


이러한 이론은 제석환인백불(帝釋桓因白佛, B.C.8937년)께서 이미 밝혀 놓았던 것이다. 그리고 법화경(法華經)과 역대신선통감(歷代神仙通鑑)에서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공간세계에 만 리나 되는 구덩이에서 아래로 흘러내리면 맑은 물이 된다고 했다. 그리고 탁하고 흐린 것은 밑으로 가라앉아 또다시 돌이나 성운으로 새롭게 태어난다고 했다.

하늘은 어둡고 깊은 가운데 고요하다고 했으며, 우리가 알지 못하는 가운데 自然은 언제나 존재한다는 것을 말하고 있다. 만물이 시간이 흘러 늙게 되고 끝나면 가는 길을 알 수 있다고 한 것은 老子가 生命의 윤회를 알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영혼은 보이지 않는다고 했는데, 특히 떠도는 영혼은 볼 수 없음을 뜻하고 있다.

자연은 순박한 음(陰)이 서로 화합하며, 양(陽)은 나타나면 나누어지는 것이 익숙하지 않다는 것을 보면, 神人의 반열에 올라있음을 나타낸 것이라고 보아야한다. 

득도(得道)한 사람은 현실에서 벙어리와 같다고 했다. 道를 통한 자는 사람들에게 능히 그 말을 전할 수 없다고 했다. 그것은 도의 세계가 현실의 물질세계와는 거리가 멀기 때문에 믿지 않는 뜻을 말한다.











  1. 출처: 율곤학회[http://www.yulgon.kr/index.php : 사단법인 上古史學會 회장 율곤(律坤) 이중재(李重宰)님 [본문으로]
Posted by 聖枝: 성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