浪淘沙(낭도사)


- 李煜(이욱) -

簾外雨潺潺, 春意闌珊.

주렴밖에 비가 주룩주룩 내리니 봄날이 가는 구나


羅衾不耐五更寒.

비단 이불로도 오경의 추위를 견딜 수 없네.


夢裏不知身是客一餉貪歡.

꿈속에서는 나그네 신분인줄 느끼지 못하고 한바탕 환락을 탐하였다.


獨自莫凭欄.

홀로 난간에 기대지는 말아야지.


無限江山別時容易見時難.

강산은 경계가 없어도  이별하기는 쉽고 만나기는 어렵구나.


流水洛花春去也, 天上人間.

흐르는 물 꽃 떨어지고 봄이 가는데 천상에도 인간세상이 있으려나.








 

虞美人(우미인)


- 李煜(이욱) -

春花秋月何時了? 往事知多少!

봄꽃 가을 달 언제 끝나려나? 지난일 얼마나 많은지 알겠다!


小樓昨夜又東風, 故國不堪回首月明中!

작은 누각엔 어제 밤 또 동풍이 불어 고국엔 감히 달이 밝아도 고개를 돌리지 못하였네!


彫欄玉砌應猶在 只是朱顔改.

조각한 난간 옥섬돌 지금도 여전하련만 단지 홍안만이 변하였구나.


問君能有幾多愁? 怡似一江春水向東流.

그대에게 묻노라 얼마나 많은 수심이 있느나고.,   마치  온 강의 봄물이 동쪽으로 흐르는 것만 같다오.





[참고] 지은이는 이욱(李煜 937 ~ 978), 자(字)는 중광(重光)이고  오대(五代)시대 남당(南唐)의 마지막 왕인 후주(後主 재위 15년)이다. 시(詩), 서(書), 화(畵), 음악에 탁월한 재능을 지녔으며 품성이 고왔으나 사치하였다. 송(宋)나라에 항복하여 송의 수도 개봉(開封)으로 끌려가 위명후(違命侯)로 봉해졌다. 칠석(七夕)날 연회석에서 지은 ‘작은 누각엔 어제 밤 또 동풍이 불어, 감히 고국에는 달이 밝았어도 고개를 돌리지 못하였네!’라는 구절을 송 태종이 듣고 노하여 사약을 내려 죽였다. 이 두 편의 노래(詞)에는 유배생활에서 오는 망국의 서러움, 고독과 허무, 현실에 대한 좌절과 무력감을 절절히 토로하고 있다.

















Posted by 聖枝: 성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