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야사(靜夜思) - 이백




靜夜思


[唐]李白


床前看月光, 疑時地上霜.

擧頭望山月, 低頭思故鄕.

정야사


[당]이백


침상 앞에서 달빛을 바라보고  땅에 서리가 온 줄 알았습니다.

고개들어 산위에 뜬 달 바라보고 고개숙여 고향을 생각합니다. 






Posted by 聖枝: 성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