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들 앞에서

 

      시인 정연복

봄이 왔나 싶더니

어느새 온 사방이 꽃 천지다

 

꽃들 앞에서

나는 나에게 묻는다.

 

너는 개나리처럼

명랑한 마음으로 살아가고 있는가?

 

너는 벚꽃처럼

말없이 작고 예쁜 것의 소중함을 아는가?

 

너는 진달래처럼

불타는 연정(戀情) 하나 마음속에 품었는가?

 

너는 목련처럼

순수한 생명의 빛으로 물들어 가고 있는가?

 

 

'영상 & 포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들 앞에서  (0) 2019.04.12
My Heart (Jeong)  (0) 2017.08.16
봄의 향연  (0) 2014.03.28
집으로 가는 길 - 장예모 감독의 영화  (0) 2014.02.24
행복의 얼굴 - 이해인  (0) 2014.01.14
갓파 쿠와 여름방학을  (0) 2013.12.28
누들(Noodle)  (0) 2013.12.20
Om kaho, Omkar Kaho  (0) 2013.09.26
Posted by 聖枝: 성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